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Select Language
Select Language
축사

안녕하십니까, 문화재청장 정재숙입니다.

오늘, 따사로운 봄 햇살 아래 우리의 아름다운 궁을 만나러 <제5회 궁중문화축전>에 오신 여러분들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전통문화는 잘 보존하여 의미를 되새길 뿐만 아니라, 국민이 생활 속에서 향유하고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나갈 때 본연의 가치가 더욱 빛난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고궁들도 건립 이후 지금껏 우리가 보는 이 모습 그대로 한결같이 서있었던 게 아닙니다. 조선 500년 흥망성쇠의역사 속에서 많은 고난에도 불구하고 항상 새로이 재건과 복원의 과정을 거치며 우리는 5대 궁궐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오늘 우리는 누대의 노력이 담긴 이 아름다운 문화유산을 활용하여 더욱 적극적으로 즐기고 누려야할 책임이 있다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 단지 역사 속 장소가 아니라 지금 살아 숨쉬는 우리 모두의 공간을 여러분들이 만들어주십시오. 이 아름다운 봄날, 열흘간 준비된 많은 프로그램들의 주인공은 여러분들입니다. 오늘 우리의 흥겨운 한마당 잔치가 미래의 후손들에게 향기로운 이야기로 전해질 것입니다.


다채로운 행사를 위해 열과 성을 다해 준비해주신 한국문화재재단 관계자분들과 출연자 분들, 자원 활동가 궁둥이 여러분, 그리고 오늘 궁을 만나러 오신 모든 여러분들게 다시 한 번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문화재청장 정재숙
개최사

안녕하십니까, 한국문화재재단 이사장 진옥섭입니다.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애정 속에서 궁중문화축전이 다섯 돌을 맞게 되었습니다.

먼저 축전이 계속 발전할 수 있도록 큰 성원을 보내주신 것에 대해 깊이 감사드립니다.


<제5회 궁중문화축전>은 전통과 오늘, 예술과 기술, 공연과 체험이 한바탕 어우러지는 만남의 시간입니다. 개막제 날 경회루에서는 궁중 한가운데서 최첨단 테크놀로지가 빚어낸 ‘화룡을 만날 수 있습니다. 창덕궁에서는 건축과 조경, 야경이 어우러진 ‘조선식 달밤’을 만나게 됩니다. 위민정치를 펼친 조선 최장 재위 기간의 영조와 개혁을 꿈꾼 대한제국의 고종을 만나면 ‘3.1운동 100주년’ 오늘의 의미가 다시금 새롭게 다가옵니다.


호위무사, 황제의 어차, 군악대, 궁중 여인들의 삶, 어르신들을 위한 양로연, 전통 다과와 커피, 어린이 씨름 등등 축전에서 이루어지는 ‘만남’은 그야말로 남녀노소, 시서예화, 문무, 다과를 가리지 않고 다양합니다.


그런데 어쩌면, 이 많은 다채롭고 의미 깊은 ‘만남’ 들보다 더 소중한 것은 오늘 궁에 오신 여러분들의 만남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가정의 달 5월을 앞두고, 부모님, 친구, 사랑하는 이의 손을 잡고 놀러 오세요. 그리고 저희가 열심히 준비한 ‘궁’에서 오늘의 전통문화를 향유하는 많은 사람들과 즐겁게 만나시길 바랍니다. 한국문화재재단은 우리 생활 속에 전통문화가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도록 항상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오늘 이 자리의 모든 여러분들께 다시금 깊이 감사드립니다.

한국문화재재단 이사장진옥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