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Select Language
Select Language
경복궁 야간개방과 함께하는 <2019, 오늘 궁을 만나다!>
작성자 :커뮤니티관리자 등록일 : 2019.04.24 조회 : 545

경회루에서 만나는 백호, 청룡, 주작, 현무! <경회루 판타지 화룡지몽>

백성들과 함께 하는 <광화문 산대놀이> 퍼레이드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지는 궁중문화축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5대 궁과 종묘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문화유산 축제, <5회 궁중문화축전>이 오는 426일 경복궁 경회루에서 펼쳐지는 개막제를 시작으로 9일간의 축제의 막을 연다. 문화재정이(청장 정재숙)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대한황실문화원(이사장 이원)이 주관하는 <5회 궁중문화축전>은 각 궁과 종묘가 담고 있는 저마다의 살아 숨 쉬는 이야기들을 다채로운 공연, 전시,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축제를 함께 만들어가는 시민들과 나눌 예정이다.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단 하루 저녁, 경복궁으로 오시오! 함께 즐기는 궁중문화축전의 개막제 <2019 오늘, 궁을 만나다>

오는 426일 오후 730, 경복궁 경회루에서 궁중문화축전의 문을 여는 개막제 <2019 오늘, 궁을 만나다>가 개최된다. 이번 개막제는 축전에서 펼쳐질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을 옴니버스 식으로 구성해서 선보인다. 화려하면서도 우아한 절제미가 돋보이는 궁중 문화와 그것을 바탕으로 현대 문명이 조화를 이룬 실경 미디어 퍼포먼스를 미리 만나볼 수 있는 자리이다.

 

경회루에 왕이 등장하여 백성을 반길 때, 달빛의 윤슬로 더욱 아름답게 어우러지는 경회루의 연못 위에 나룻배 한 척이 등장한다. 나룻배 위의 가객과 대금이 읊조리는 효명세자의 시, ‘...이리로 학을 탄 신선이 내려올 것이옵니다의 문구 끝에 경회루에서는 <학연화대합설무>가 펼쳐진다. 백학 한 쌍과 동녀들의 아름다운 춤사위가 끝나면 궁중을 호위하는 군사들이 등장한다. 이들이 선보이는 궁중 호위군 사열의식 <첩종>으로 궁중 호위 군사들의 기백을 선보이며 <5회 궁중문화축전>의 늠연한 개막을 선포한다.

 

이후 개막제의 하이라이트는 축전 기간 중 매일 저녁 경복궁에서 선보일 <경회루 판타지-화룡지몽>의 일부로 구성된다. 경회루의 건설 과정을 환상적인 이야기와 정교한 테크닉으로 엮은 <경회루 판타지 화룡지몽>은 과거와 현재, 현실과 상상을 한 데 어울러 만든 실경 퍼포먼스로 이번 축전의 볼거리 중의 볼거리라고 할 수 있다. 개막제는 인원 제한 없는 무료개방 행사로 경복궁 야간개장 티켓구매 필요 없이 입장 가능하다.


놓치면 안되는 이번 주 궁중문화축전 하이라이트!<경회루 판타지 - 화룡지몽>, <광화문 산대놀이>

개막제 다음날인 27일부터 경복궁을 포함한 5대궁에서 본격적으로 축전이 펼쳐진다. 특히 428일 일요일에는 궁중문화축전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길놀이 판놀이가 펼쳐진다. 오후 3, 광화문 광장과 세종대로에서는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모든 시민이 함께 즐기는 놀이판인 <광화문 산대놀이>가 그 무대이다. 왕이 궁궐 밖으로 행차하는 어가행렬에서 때에 따라 산 모양의 무대를 세우고 노는 산대놀이’, 잡귀를 쫓는 나례의식’, 백성들을 위로하는 다양한 연희 등이 베풀어졌던 전통을 현대적으로 계승한 프로그램이다. 이번 산대놀이에는 서울시무용단과 진도북놀이보존회, 권원태연희단, 울력, 인형극협회, 극단 갯돌, 극단 봄, 예술무대 산, 관악농협주부대학이 참여해 흥겨운 판놀이를 펼칠 예정이다.

 

앞서 개막제에서 미리 선보인 <경회루 판타지 화룡지몽>의 공식 공연이 428일 오후 8시에 막을 올린다. 노비출신의 박자청이 경복궁의 꽃이라 불리는 경회루를 건설하는 과정을 환상적인 이야기 구성으로 보여주는 작품이며, 어둠이 내려앉은 경회루를 배경으로 3D 맵핑, 주변 경관을 활용한 조명 연출 그리고 화려한 춤과 연기가 더해진 실경 미디어 퍼포먼스이다. 또한 경회루 연못에 수상객석을 350석의 수상객석이 배치되어 무대를 더욱 가까이 감상할 수 있다. <경회루 판타지 화룡지몽>54일까지 매일 저녁 경복궁 경회루의 아름다운 저녁 풍경을 시민들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4년간 약 200만명이 다년간 국내 최대 규모의 <5회 궁중문화축전> 올해 총 12개의 유관 기관 참여로 전문적이고 풍성한 프로그램 선사

올해로 5회째를 맞는 궁중문화축전은 해를 거듭할수록 전문성과 다양성면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다. 국내 최대규모의 전통축제를 자랑하는 내부에는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지병목),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 국악방송(사장 송혜진),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 세종문화회관 서울시무용단(단장 정혜진), 종묘대제봉행위원회(위원장 이태섭), 대한씨름협회(회장 박팔용) 등 전문적이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내는 유관기관들이 함께하여 해를 지나갈수록 단지 즐기는 축제가 아닌 우리 역사의 문화를 정확히 알고, 체험할 수 있는 축제로 거듭나고 있다.

 

5궁중문화축전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문화재청(www.cha.go.kr), 한국문화재재(www.chf.or.kr) 궁중문화축전(www.royalculturefestival.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