놓칠 수 없는 창경궁의 특별한 밤

놓칠 수 없는 창경궁의 특별한 밤

- 제3회 궁중문화축전 창경궁 야간 프로그램 -
- 창경궁 고궁음악회, 야외 궁중극 <고종, 여명의 빛을 찾아서>, 창경궁 야간 특별관람 -

  문화재청(청장 나선화)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직무대리 이향수)은 궁궐이 지닌 역사성을 기반으로 우리 문화유산을 활용한 축제인「제3회 궁중문화축전」을 지난 4월 28일부터 진행 중이다. 오는 5월 7일까지 이어지며, 올해는 대한제국 선포 120주년을 기념하여 대한제국을 테마로 한 의례, 전시, 체험, 공연 프로그램들을 다채롭게 선보이고 있다. 

  「제3회 궁중문화축전」은 조선 4대 궁궐인 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과 종묘에서 이루어진다. 주간부터 야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 그중에서도 야간의 창경궁에서 만나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다. ‘창경궁 고궁음악회’, ‘야외 궁중극 <고종, 여명의 빛을 찾아서>’ 두 프로그램이 창경궁 야간 특별관람기간에 진행되며, 창경궁 야간 특별관람 사전예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 인터파크 티켓 http://ticket.interpark.com, 옥션 티켓 http://ticket.auction.co.kr
  ※ ‘야외궁중극 <고종, 여명의 빛을 찾아서>는 별도 예매 필요

  ▲ ‘창경궁 고궁음악회’에서는 국악 실내악, 창작국악가요 등 국악과 클래식이 어우러지는 공연이 이어진다. 감흥으로 이루는 소통을 주제로 국악 창작그룹, 월드뮤직 앙상블, 클래식 명인들이 참여한다. 4월 29일(토)부터 5월 2일(화)까지 오후 8시에 창경궁 통명전에서 진행한다. 관람하기 전 창경궁 야간 특별관람 사전예매가 필요하다. 

  ▲ ‘야외 궁중극 <고종, 여명의 빛을 찾아서>’는 「제3회 궁중문화축전」의 기획 프로그램 중 하나인 정통 사극이다. 고종과 흥선대원군, 중전 민씨 등이 주요 인물로 등장하여 조선을 향한 그들의 열망을 그려낸다. 5월 3일(수)부터 5월 6일(토) 오후 7시 30분부터 창경궁 문정전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펼쳐진다.

  ▲ 매년 아름다운 고궁의 야경을 선사했던 창경궁 야간 특별관람 또한 「제3회 궁중문화축전」에서 만나볼 수 있다. 4월 29일(토)부터 오는 5월 7일(일)의 오후 7시부터 오후 9시 30분까지 마련되며, 기존 휴궁일이었던 5월 1일(월)에도 개방한다는 점이 눈에 띈다. 홍화문, 명정전, 통명전, 춘당지 권역으로 이동하며 창경궁의 야경을 즐길 수 있다.

  ‘창경궁 고궁음악회’, ‘야외 궁중극 <고종, 여명의 빛을 찾아서>’, 창경궁 야간 특별관람 행사는 창경궁의 밤을 빛내주는 동시에 조선과 우리 문화유산을 더욱 생생하게 기억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다. 

  「제3회 궁중문화축전」의 일자별, 장소별 프로그램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궁중문화축전 누리집(www.royalculturefestival.org)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