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궐 속 이야기에 초대합니다! 2018년 제4회 궁중문화축전 개최



궁궐 속 이야기에 초대합니다
2018년 제4회 궁중문화축전 개최
 
- 4월 28일부터 5월 6일까지 9일간 4대 궁 및 종묘에서 열려 -
-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 맞아, 전시·공연·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 -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을 맞아 서울 시내 고궁에서 전통과 현대가 만나 다채로운 이야기가 펼쳐진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이 주관하는 2018년 제4회 궁중문화축전이 4월 28일부터 5월 6일까지 9일간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종묘 등 총 5곳에서 열린다.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을 맞아 개최되는 이번 궁중문화축전은 조화와 소통의 태평성대를 꿈꾼 세종의 애민정신과 업적을 돌아보는 축제가 될 예정이다.
 
■ 시대를 앞서 나간 세종대왕의 애민정신 담은 프로그램 준비돼
4월 28일, 시대를 앞선 세종대왕의 철학과 정신을 담은 ‘개막제 <세종 600년, 미래를 보다>’가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축전의 시작을 알린다. 이외에도 축전 기간 내내 세종의 애민정신과 업적을 알리는 풍부한 기획 프로그램이 관람객들을 맞는다.
 
경복궁을 무대로 선보이는 융복합 뮤지컬 ‘세종이야기 <왕의 선물>’, 세종의 발자취를 따라가 보는 시민 참여 프로그램 ‘세종이야기 보물찾기’, 한글의 우수성과 독창성을 되새기는 ‘한글 타이포展’ 등이 올해 새롭게 기획됐다. 세종대왕이 사랑한 경복궁에서 그의 정신이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으로 재탄생했다.

■ 광화문으로 돌아오는 조화와 소통의 종합 예술 산대희
제4회 궁중문화축전에서는 조선 최대의 축제 ‘산대희‘가 광화문 광장에서 재현된다. 산대희는 궁정의 의례와 민간의 마당놀이가 한 자리에 어우러지는 거대 도시 축제로, 당시 최고 수준의 조형 예술, 무대 미술, 공연 예술 등이 총체적으로 결합해 펼쳐지는 우리 전통문화예술의 정수다.

대표 프로그램은 세종대왕의 한글 반포를 온 백성과 시민이 함께 축하하는 ‘예산대 시민 퍼레이드 <세종의 꿈>’이다. 퍼레이드에는 시민들이 함께 참여해 산대희가 갖는 기쁨과 조화, 소통의 의미를 나눈다. 약 2시간 동안 300명이 다양한 연희로 광화문 광장을 수놓을 예정이다.
 
■ 4대궁 및 종묘, 각각의 매력을 한껏 살린 34개 프로그램
또한, 이번 축전에는 각 장소의 매력을 한껏 살린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오랫동안 서울을 지켜 온 역사 속 고궁들이 각기 생생한 매력으로 시민들을 맞는다.

자연과 건축물의 조화가 아름다운 창덕궁에는 달빛 아래 고궁의 밤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창덕궁 달빛기행 in 축전’, 봄꽃이 흐드러진 화계(화초, 석물, 꽃담 굴뚝 등으로 이루어진 계단식 정원)를 배경으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낙선재 화계 작은 음악회’, 옛 지도를 따라가며 창덕궁의 변화상을 감상할 수 있는 ‘동궐도와 함께하는 창덕궁 나무답사’ 등의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왕실의 삶의 정취가 배어 있는 창경궁은 당시 궁궐의 일상을 어림짐작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시민들이 직접 대신과 상궁, 나인, 내의녀 등으로 분장하고 영조 시대 궁궐의 하루를 체험하는 ‘시간여행, 그날’, 경복궁 뮤지컬 세종이야기 <왕의 선물>을 문정전에 걸맞게 재구성한 ‘<궁중극-세종이야기>’, 정조실록에 기록된 사건을 실제 배경인 창경궁 각 전각에서 재현하는 퍼포먼스 ‘정조와 창경궁’ 등이 진행된다.
 
대한제국 수립의 무대이자 근현대사의 상징인 덕수궁과 조선왕조의 혼이 담긴 유교 사당 종묘에서도 각 장소의 의미를 담은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덕수궁 정관헌에서는 대한제국 선포 이후 거행된 ‘대한제국 외국공사 접견례’가 재현되고, 석조전 앞에서는 고종황제가 즐겨 마시던 가배차(커피)를 당시 방식대로 체험할 수 있는 ‘대한제국과 가배차’ 부스가 마련된다.
 
종묘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왕조의 제사 의식 ‘종묘대제’를 비롯해 ‘종묘제례악 야간공연’, ‘종묘 묘현례’ 등의 프로그램으로 종묘의 장엄하고 정제된 아름다움을 선보인다.
 
■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전시 프로그램도 한가득
가족, 연인과 함께 봄나들이로 방문할 수 있는 체험·전시 프로그램도 다양하다. 각 궁에 숨겨진 국보와 보물을 찾아 스탬프를 모으는 ‘궁궐 속 보물 들여다보기’와 ‘훈민정음 탁본 체험’, ‘왕실 내의원 한의학 체험’ 등이 궁에서의 색다른 경험을 선사한다.
 
궁을 배경으로 직접 촬영한 사진을 공모를 거쳐 선정한 ‘고궁 한복사진전’과 백성과 나라에 대한 왕의 고민이 담긴 ‘어제시(御製詩) 전시’ 등 전시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준비돼 축전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의 눈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올해는 축전 기간 동안 4대 궁 및 종묘를 순환하는 무료 셔틀버스도 운영되어 관람에 편의를 더할 예정이다. 정오부터 오후 9시까지 축전이 열리는 각 장소 인근 버스정류장에 정차한다.
 
김종진 문화재청 청장은 “그 나라의 역사와 문화는 국민이 먼저 관심을 가지고 사랑할 때 더 발전할 수 있다”며, “이번 궁중문화축전도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 속에서 문화의 향기가 넘쳐나는 활기찬 축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진옥섭 한국문화재재단 이사장은 “축전을 통해 조선 500년 역사의 흥망성쇠를 함께해 온 문화유산인 궁이 대중들과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시민 여러분이 문화유산의 의미를 잊지 않고 되새기며 공감할 수 있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018년 제4회 궁중문화축전에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궁중문화축전 누리집(www.royalculturefestival.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