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자 태실 태봉안의식 재현행사

5월2일(수) 14:00

경복궁 교태전, 강녕전 등

우리 선조들은 아이가 태어나면 태(胎, 탯줄과 태반)를 함부로 버리지 않고 소중하게 보관했습니다. 태아에게 생명력을 부여한 귀한 물건이라 여겼기 때문입니다. 특히 조선 왕실에서는 왕자가 태어나면 이 태를 까다로운 절차에 따라 봉안하는 특별한 의식을 진행했습니다.
 
이번 축전에서는 세종대왕자의 태를 태실에 봉안하는 태봉안의식을 재현합니다. 장태의식이라고도 불리는 이 의식은 우선 왕비가 머무는 교태전에서 왕자의 태를 깨끗한 물과 향온주로 씻고, 몇 차례에 걸쳐 태항에 담은 후, 봉출의식과 행렬 순서에 따라 태항을 묻을 태봉지로 낙점된 곳을 향해 가는 모습까지 볼 수 있습니다. 경북 성주군청에서 주관하는 태봉안의식 재현행사는 우리 전통문화의 복원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으며, 조선 시대 궁중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주관 – 경북 성주군청


Placenta Ritual in Celebration of King Sejong
May 2 (Wed) 14:00
Gyotaejeon Hall, Gangnyeongjeon Hall and others, Gyeongbokgung Palace

Our ancestors had a tradition of preserving ‘Tae’, the umbilical cord and placenta, when a baby was born. This unique ritual derived from a symbolic idea that it provided life to the child. Especially during the Joseon Dynasty, the royal family conducted this special ritual that enshrines ‘Tae’ according to strict procedures.

At The 4th Royal Culture Festival, we will recreate the <Placenta Chamber Ceremony> of King Sejong. The ceremony proceeds by washing the King Sejong’s ‘Tae’ at Gyotaejeon Hall where the queen resides and wrapping up several times and finally putting it in a special urn. It will then be carried to the designated location where ‘Tae’ will be buried. Sponsored by Seongju County Office, the ceremony carries a significant meaning of restoring our traditional culture. We also hope the program will provide a time to appreciate the ancient royal tradition of Joseon Dynasty.              

Supervision: Seongju County Office of Gyeongbuk Province